요즘들어서, 날붙이를 보면..

시험삼아 찔러보고 싶은 일이 많아지는 것 같아.


새파랗게 서있는 날로 새빨간 날것을 찌른다라. 무슨 의미일려나.

괜찮아, 어차피 내일이면 또 깜빡하고 '이건 뭔 글이야' 하면서 지우지 않을까..


덤으로 가위는 쓸 줄 모른다. 최근들어 어려움을 느낀것중 하나.

'* Talk * > 》4th dist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들이 왜이래 ㅠㅠ  (0) 2011.10.23
역시 내겐 과분한 것일까  (0) 2011.03.18
날것  (0) 2010.12.14
무엇인가 갑자기 생각이 번쩍! 하고 납니다.  (0) 2010.07.01
7월 1일  (0) 2010.07.01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사실.  (0) 2010.06.04
Posted by skyk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