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가 일반이지만 정작 해결책이 약간 사차원아닌가. 분류를 어디다 둬야 좋은걸까...

 

 

 

0. 대만

 

연장선이 필요해서 사다가 잘 쓰고 있었는데 뭔가 이상합니다.

좌/우가 뒤집혀있었는데 그걸 모르고 썼던거죠.

 

???

 

... 아니 별에별 게임을 다 했는데 그걸 모르고 썼다고..? 사운드플레이를 도대체 어떻게 한거야?

그 와중에 또 어떤 스마트폰은 스피커 하나가지고 좌/우 출력을 따로 하더군요. 그릴이 하나고 유닛이 두개인걸까 싶은 작동 방식이던데, 도대체 어떻게 한거야.. 아니 이게 중요한게 아니고.

 

다행히도 그때까지 포장을 버리지는 않아서 잘 기억하고는 대충 다이소같은 문구체인점에서 포장이 같은 제품을 구입하는데에 성공.

이번엔 계산하고 혹시나해서 현장에서 까서 실험을 해봤는데.. 어라? 이것도.. 좌/우가.. 뒤집혀.. 있다....!

 

직원 찬스를 불러서 상황을 설명합니다. 여차저차해서 소리가 이모양인데..

얘가 지금 무슨말을 하는거지 라는 표정으로 보시더라구요. 이어폰 건네주고 실험 영상 켜줍니다. 이게 이래서 어쩌고 저쩌고..

다른 영상도 켜주면서 마저 설명합니다. 그리고 내 폰이나 이어폰이 문제인거 같으면 님꺼 써보세요..

다행히 제 말을 믿어주셔서 그럼 다른걸로 교환해주겠다, 하고 교환을 받고 까보니까.. 어.. 네. 똑같습니다.

 

야 이거.. 미래가 불안하다 싶고, 저도 귀찮고 왠지 폐를 끼치는 기분이라 그냥 OK하고 가기로 합니다.

 

... 그래도 그냥 알아만 두라고 또 부릅니다. 같은 분이 오시면서 표정이 썩어들어가기 시작합니다. 또 이상작동(..)을 확인하시고는 다른 직원분을 모셔옵니다. 아마 상급자인것 같은데.. 다른 직원분도 위의 과정을 거쳐 이것이 L/R이 아니라 R/L이란 것이다 라는걸 시전해주니까

 

잠시 기다려달라더니 진열된 열 몇개의 제품을 두분이서 다 까서 확인해보시더군요.

전부 뒤집혔답니다.

 

..... ??? [-

..... ?????? [-

아니 도대체 왜?

 

 

고객님깨... 이하생략, 뭐 저번에 산 것 까지 환불을 해주네 나중에 다른 제품으로 교환을 어쩌네 하셨던거 같은데

난 이런걸 바란게 아닌데 괜히 일을 크게 늘린거 같아서 죄송하다고 그냥 가겠다고 하고서는 아까 구입한 케이블 집에 들고가서

 

반전된 케이블에 뒤집힌 케이블 꽂아서 정상화시킵니다(?????아니 그냥 멀쩡한거 하나로 쓰면 되는거 아니냐고..)

 

 

몇 일 뒤에 그 체인-문구점 놀러가보니까 해당 제품이 싹 사라져있더군요.(

그 뒤엔 저도 잊고 지내서 지금은 어떻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이게 도대체 몇 년 된 이야기야..

 

 

 

그래서 이제 프롤로그가 끝나고 본편입니다.

이미 정상이 아닌 제품을 정상이 아닌 해결방법으로 정상으로.. 정상..? 만들었으니까..

근데 기억력도 안좋은 애가 이걸 기억하고 있단 말이지.. 거 참,.. -.-

 

 

 

 

1. 한국

 

2m에 500원인가 그 쯤 하는 연장선을 쓰고있었습니다.

이 친구 다 좋은데 선재가 너무 두껍고 자석에 잘 붙습니다 거기에 나름 플러그쪽은 금빛으로 보이기까지 합니다. 이거 나중에 내가 잘라서 내부 확인한다.. 왜 자석에 붙는걸까요.

 

성능에 문제는 없는데 선이 무거워서인지 쓰다보면 이어폰이 끌려 내려간단 기분이 가끔 들죠.

 

그리고 도대체 왜 자석에 붙는거야.. 

 

 

그러다가 2m에 약 1,000원 쯤 하는 케이블이 눈에 들어옵니다. 한 번 속는셈 치고 사왔습니다.

 

그걸 또 한 달인가 썼어요.

 

이 아래 무슨 말이 나올 줄 다 아시죠?

 

 

 

좌/우 반전된것도 모른채. 한 달 정도를 쓴겁니다.

 

 

 

진짜로 사운드플레이는 어떻게 한거야.... 아니 좌/우가 반대라구요...

 

보통 이 쯤 되면 다른 회사의 다른 제품을 구입하는게 맞죠.

 

 

근데 하나 더 샀습니다(?????아니 그러니까 대체 왜?)

 

 

매장에서 사자마자 바로 까서 들어봤는데

새로 산 것도 또 좌/우 반전이네요

 

아.

 

모든게 귀찮아집니다. 그냥 집에가서 반/전된걸 전/반 시켜서 정상화 시켜야겠다.. 라고 생각하며 들고와서는 너무 생각이 없었는지, 케이블이 약했는지, 플러그가 끊어져버립니다. 그게 정확히 어디냐면..

 

여기가 끊어져버렸어요.

 

아앗.. 아..

 

 

제 정신줄도 끊어집니다.

 

 

 

또 가서 또 사야되잖아..........? 다른 제품을 산다고 하더라도 아무튼 또 가야하는 사실엔 변함이 없습니다..!

 

 

 

그리고 아무래도 좋은 이야기지만 이 케이블 F단자쪽 금속재질 껍데기가 있는데 그냥 쓱 빠집니다. 접착제는 발랐습니까 생산라인..?

 

이 부분의 금속이 그냥 쏙 빠져요.

 

 

 

여기서 잠깐. 다이소 제품은 1m에 3,000원입니다. 처음부터 원래 쓰던거 + 이걸로 했으면 고통안받고 끝났을 거 같은데..

 

 

그리고 오늘 3번째 동일 제품을 구입하기에 이릅니다 (대체 왜??)

마찬가지로 수령후 현장개봉.. 결과는 당첨아니고; 좌/우 반전

 

Q. 왜 이번에는 두 번이나 제품의 문제를 현장에서 알릴 기회가 있었음에도 좌/우가 반전된 사실을 직원에게 알리지 않았는가?

A. 두 번 다 정신줄이 방전됐습니다. 절차를 생략합니다.

 

아무튼 저는 이 케이블이 꽤나 마음에 들었던 관계로 연+장해서 쓰기로 결정합니다..

 

삶을 왜 이렇게 사는걸까..

 

 

 

그래도 이번 케이블은 자석에도 안붙고 가볍고 플러그도 나름 작고 재질도 마음에 들고 좋네요

좌/우 뒤집혀서 두개 사야 했던거만(???) 빼면요....

 

😇

'* Talk * > 》Normal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3.5mm F/M 연장선  (0) 2021.05.12
뭔가 기묘한 기분  (0) 2021.01.19
글을 못씁니다.  (0) 2015.04.25
알송이 날 구찮게 한다.jpg  (0) 2015.03.26
오랜만에 보는 클럽박스  (0) 2014.09.09
2014 08 01  (2) 2014.08.01
Posted by skyk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아운수 서울 버스 152번 서울 71사 1251호 자일대우버스 BS110CN 2세대

도로가 경사진 건지 전력으로 좌회전하고 있는 건지..

 

 

 

한성운수 서울 버스 504번 서울 74사 8532호 자일대우버스 BS106L 1세대

 

 

 

제일여객 서울 버스 704번 74사 7841호 뉴 슈퍼 에어로시티 F/L

그리고 배경으로 7021.. 뉴 슈퍼 에어로시티.. 까지만 식별 가능한 듯

 

 

 

동아운수 서울 버스 151번 서울 74사 4067호 뉴 슈퍼 에어로시티 저상형

 

동아운수 서울 버스 151번 서울 74사 4067호 뉴 슈퍼 에어로시티 저상형

그리고 앞에 뉴 슈퍼 에어로시티 F/L 7017번

 

 

 

경기광주 버스 9301 FX116 Crusing Arrow

뒤에도 같은차종인것으로 추정

 

 

 

경기광주 버스 5500 BH116 전중문 최후기형?

 

 

 

동성교통 서울 버스 9401 서울 74사 2092호 FX116 Cruising Arrow

 

 

 

 

 

 

 

신길운수 서울 버스 604 서울 74사 4778호 BS106

 

 

 

양천운수 서울 버스 602 서울74 사9504 프리머스 CNG

 

 

 

Posted by skyknight
TAG YP-GB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주 예전에. 홈쇼핑에서 자동 문서세단기라는 물건을 샀는데. 이게.. 성능에 하자가 좀 있었다. 당연히 제대로 된 기업용 뭐 그런게 아니니까 하자가 있을 수 밖에 없지. 그래서 차라리 내가 자르던지, 아니면 수동으로 돌릴 수 있는걸 쓰는게 낫겠단 생각을 했고. 어쩌다 우연한 기회로 수동 문서세단기를 갖게되었다.

 

매우 만족해하며 사용하고 있었는데, 이거 손잡이가 너무 잘 빠져서.. 어떻게 할까 생각해봤는데, 손잡이가 5.5mm 육각나사로 연결되더라고. 거기다 마침 드라이버 세트에 5.5mm 소켓도 있어서.. 드라이버로 돌려보니까 뭔가 색다르고 재밌더라고?

 

거기서 이제 온갖 뻘짓+그동안 갖고 싶었다는 핑계로 여러가지 공구를 사모았다. 다행히 다이소에서 전동드라이버가 5천원밖에 안하고, 성능도 딱 내가 원하는 수준이고, 배터리도 충전식이 아닌 교체식이라서 구입.

 

 

왜 충전식 말고 교체식을 샀냐면 좀 이야기가 복잡한데 그냥 개인 취향이라고 해두자. 나도 알아 충전식이 더 세고 좋고 아무튼 상위호환이란것 정도는 안다 이마리야...

 

 

그리고 또 찾아보니까 4mm 전동드라이버도 10$ 언저리에 파는 물건이 짜잔하고 보이네. 와우스틱인가 뭔가 살까도 싶었는데, 그건 뭐.... 중복투자를 하게되더라도 나중으로 미뤄두고 지금 당장은 이 10$ 아이템이 너무 눈에 들어오는거야.

 

그래서 제너럴 툴즈 502 4mm 전동드라이버 구입. 근데 이게 또 생각보다 힘이 괜찮네. 세단기도 돌리더라고.

 

 

 

근데.

 

 

 

한가지 중요한거.

 

 

 

이 전동공구들로 돌리는 수동세단기가

집에있는 자동세단기보다 더 좋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이걸 좋아해야해 슬퍼해야해....

 

 

심지어 라쳇드라이버로 돌리는거 있잖아? 그것도 원래 있던 자동세단기보다 성능이 더 좋아..

이거 어떻게 된거야 도대체........

 

 

 

그리고 그 자동 문서세단기는

AA전지 6개 혹은 DC 9V 1.2A 어댑터를 필요로해.

 

ㅠㅠ 밥은 더 많이먹는데.. 일은 더 못하는 아이러니함..

Posted by skyk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