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도 덥고. 부채질도 힘들고. 전처럼 USB 선풍기랑 배터리랑 들고다니자니.. 배터리는 상태가 안좋지.. 선풍기도 단선인지.. 잘 안되고.. 해서 뭔가 적절한 것 없을까 해서 찾아보다 지른 물건.

 

  이미 시장엔 많은 형태의 USB 선풍기가 유통되고 있으니까, 아무거나 집으면 되겠죠? 아니죠. 제품들을 살펴보니 마음에 안드는게 많네요. 그럼 마음에 드는 부분만 추려보면..

 

1. 손잡이가 따로 있어야 하고, 접혀야 한다.

2. 장착된 배터리를 쉽게 분리하거나 교체할 수 있어야 한다.

3. USB Micro-B.

4. (옵션) 풍력 조절을 조금 더 세세하게 하고 싶다.

5. (옵션) 흰색이면 좋겠다.

6. (옵션) 날개 청소를 쉽게할 수 있으면 좋겠다.

7. (옵션) led 손전등이나 충전기능은 필요 없지...?

 

 

 

 

 

 

해당 상품 링크 : http://24h.pchome.com.tw/prod/DCAD8I-A9007GPJF

 

... 근데 거 뭐야, 살펴보니 비슷한 기능을 지닌 제품도 많네요. 나는 이 포스트를 왜쓰고 있는거지?(..)

뭐, 일종의.. 예제... 라는 것으로....

 

 

 

더보기

 

 

 

 

 

 

 

박스의 전면, 측면, 후면을 보셨습니다.

아주 마음에 드는 다이얼식 풍량 조절기, 본체에 장착해서 클립처럼 쓰게해주는 철사 등이 눈에 보이는군요.

 

아. 실제 구입가는 NT$ 299정도였던걸로.

 

 

 

 

 

 

 

 

박스를 열어봅..... 시다.

조금 이상한 기분이 드는데...

 

 

 

 

 

 

 

 

뭐 구성품만 제대로 들어있고 작동만 잘 하면 그만 아니겠습니까.

 

 

 

 

 

 

 

 

본체와 설명서 겸 보증서, 색깔 안맞춰준 케이블, 철사. 구성품의 전부입니다.

 

 

 

 

 

 

 

 

철사는 이렇게 본체에 있는 구멍에 적절하게 잘 넣어서,

 

 

 

 

 

 

 

 

이렇게 스탠드처럼 세우거나.. 어디에 걸거나.. 할 수 있겠죠. 선풍기 뒤쪽에도 플라스틱 고리같은게 있어서 우산 내부나.. 어디 걸만한곳에 걸 수 있을듯..한..데.. 음...

 

 

 

 

 

 

 

 

접으면 상당히 컴팩트해집니다.

 

 

 

 

 

 

 

 

철사가 있으면 편리하긴 한데 동시에 휴대에 불편하기도 하군요.

 

 

 

 

 

 

 

 

작동 영상

좋네요.

 

 

 

 

 

 

 

 

작동시엔 붉은 led가 켜집니다.

 

 

 

 

 

 

 

 

제품명 외 스펙등.. 이 적혀있습니다.

 

 

 

 

 

 

 

 

사용시 주의사항 어쩌고 저쩌고..

배터리를 충분히 충전시키고 사용하고 이러쿵 저러쿵..

팬이 돌다 안돌다 하면 전력이 어쩌고 저쩌고..

 

등등..

 

 

 

 

 

 

 

 

리배다 13D로 충전중인 PC240. 충전시에도 붉은 led가 들어옵니다.

 

 

 

 

  예전처럼 배터리에 케이블에 선풍기에 복잡하게 안해도 하나로 깔끔해져서 좋네요. 무게랑 공간도 덜 차지하고.. 전엔.. 뭐 그냥.... 대충 쓰자 그랬었는데.. 흠...

Posted by skyknight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